ALBUM OVERVIEW


브라운아이드소울 싱글 프로젝트의 시작 나얼 솔로 첫 싱글 ‘같은 시간 속의 너’ 나얼의 가창력에 별다른 설명과 수식어가 필요할까? ‘와 노래 정말 잘한다.’라고 느끼는 순간 한 옥타브를 올려서 카타르시스를 배가시키는 그의 가창에는 이견을 찾기 어렵다. 하지만 소울의 원형과 아날로그를 좇는 나얼의 음악 행보는 앨범의 가치를 높이지만 동시에 다수 대중에게 낯선 음악으로 인식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그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처음 발표한 싱글 ‘같은 시간 속의 너’는 시사점이 명확해 보인다. 싱글의 특징을 잘 살려낸 이른바 “나얼의 대중음악”이다. 싱글이라는 새로운 접근을 통해서 대중의 기호와 본인의 기호를 동시에 만족시키겠다는 의도가 아니었을까?


나얼의 이번 싱글은 브라운아이드소울 싱글 프로젝트의 시작이다. 나얼의 싱글을 필두로 정엽, 영준, 성훈의 솔로 싱글들이 이어질 예정. 브라운아이드소울 활동은 물론 모두 솔로 앨범들을 성공시키며 검증 받은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이 이번 싱글 프로젝트에서도 기대를 불러 모은다. 나얼의 이번 싱글 ‘같은 시간 속의 너’ 역시 본인이 직접 만들고 직접 노래했다.


대중과 호흡하는 어반 발라드

체념을 통한 상심의 극대화


전주부터 귀를 감는 키보드 사운드와 명확한 멜로디는 1990년을 전후해 사랑 받은 초기 어반 알앤비(Urban R&B)의 전형이다. 여기에 사랑과 이별의 센티멘탈리즘이 더해지면 한국의 대중음악 팬들이 열렬히 지지해 온 한국형 “어반 발라드(Urban Ballad)”가 완성된다. 이번 싱글 ‘같은 시간 속의 너’는 이러한 어반 발라드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차이점이 있다면 전형적인 어반 발라드가 감정의 고조를 위해 스트링과 오케스트레이션을 적극 활용하는 데 반해 나얼의 이번 솔로곡은 본인의 가창력으로 클라이맥스의 두터운 감성을 확보한다는 점이다. 심플한 키보드 반주 하나에 가창력과 코러스만으로 두터움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클래스의 차이를 느낄 수 있다. 


가사에는 이별의 상심을 담았다. 같은 시간을 살아가지만 다른 공간 속에서 점점 멀어져 가는 대상을 그리며, 다시 돌릴 수 없는 관계를 받아들인다. ‘많은 날들이 아무 의미 없진 않겠죠.’라는 가사에서는 체념의 상심이 극대화 된다. 


나얼은 브라운아이드소울 앨범에서도 본인의 솔로 앨범에서도 꾸준히 1990년대 발라드 음악들에 대한 애정을 표시해 왔다. 다만 앨범에 담고자 했던 곡 이상의 가치들이 더 부각됐을 뿐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싱글은 본인에게도 대중에게도 의미 있어 보인다. 뮤지션 본인도 좋아하고, 대중도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음악. 그의 음악을 통해 더 많이 공감하고 더 자주 위로 받고 싶은 마음이 나 뿐이겠는가? 


(글/대중음악 평론가 이용지)


[출처] www.bugs.co.kr




[MV] 같은 시간 속의 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