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을 바꿔준 이용한 작가님의 길고양이 다섯번째


하고 하고 양이하라




책소개


그림같이 아름다운 풍경과 사랑스러운 고양이를 만날 있는 고양이여행자를위한 6개국 30여곳안내서.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이용한의 80일간의 고양이 여행


『안녕 고양이』 시리즈와 『흐리고 가끔 고양이』를 잇는 이용한 작가의 최신 고양이 에세이. 시인이자 여행가인 저자는 세계 도시와 , 구석구석을 떠돌아다니며 고양이를 만난 반짝이는 순간들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담았다. 누구나 인정하는 고양이의 천국 모로코와 터키, 무심한 느긋하게 공존하며 살아가는 일본의 고양이 , 그리고 대만, 인도, 라오스까지 고양이는 고양이라서 행복하고 사람들은 고양이가 있어 행복한 6개국 30 곳의 묘생을 기록했다. 


자동차 , 컨테이너 박스 , 골목 사이처럼 어둡고 좁은 곳에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죽여 살아가는 한국의 길고양이와 다른 삶을 살아가는 고양이들을 보면서 저자는 코끝 찡한 감동과 동시에 부러움을 느끼며 더불어 사는 삶을 이야기 한다. 


이국적인 풍경을 폭의 그림처럼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고양이들의 사진과 편의 시처럼 아름다운 글을 보고 있노라면 당장이라도 카메라를 목에 걸고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든다. 고양이와 여행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권하는 권의 고양이 여행서.




저자 소개


정처 없는 시간의 유목민. 18년째 여행 중. 그중 7년간은 고양이 영역을 떠돌며 고양이를 받아 적고 있다. <안녕 고양이>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영화 <고양이 춤> 제작과 시나리오에도 참여했으며,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는 일본과 대만, 중국에서도 번역 출간됐다.


1995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나왔다. 시집 『안녕, 후두둑 씨』, 고양이 시리즈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명랑하라 고양이』 『나쁜 고양이는 없다』를 펴냈으며, 영화 〈고양이 춤〉 제작에도 참여했다. 이 중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는 일본을 비롯해 중국과 대만에서도 번역 출간되었다. 여행에세이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길: 티베트 차마고도를 따라가다』 『바람의 여행자: 길 위에서 받아 적은 몽골』 『물고기 여인숙』, 문화기행서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꾼』과 『장이』 등도 펴냈다.


[출처www.yes24.com




작가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binkon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가기